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동유래 및 연혁

동주민센터 > 풍덕천1동 > 풍덕천1동 소개 > 동유래 및 연혁

풍덕천1동 주민센터 龍仁市 水枝區 豊德川洞

  • 명칭유래 및 연혁 : 1914년 행정구역 개편시 수진면(水眞面)의 토월리(吐月里),신리(新里),정평리(亭坪里) 일부를 합쳐서
    풍덕천리라 하였다.

방축골

수지 제1택지개발지구에 포함되어 지금은 그 위치조차 알 수 없게 되어 있다. 병자호란이 일어난 다음 해인 정축년 1월5일 전라병사 김준룡이 이끄는 근왕병이 이곳에 방진(方陳)을 구축 하였다. 방진에는 식량을 가운데 두고 사방에서 적을 맞아 싸울 수 있게 구축된 진지(陳地)였으며, 이곳에서 적을 크게 무찔렀다. 후에 방진(方陳)을 구축한, 방축(方築)을 쌓았던 곳이라 하여 방축동이라 하였다고 한다.

정자뜰

마을에 정자나무가 있었으므로 정자 또는 정자뜰이라 하였다.

문정

이 마을에 문정중학교가 있어서 문정이라 하였다. 문정은 정암 조광조 선생의 시호에서 비롯된 것이다. 본래는 문정중학교의 전신은 심곡서원이므로 서원에 배향된 정암 조광조 선생의 시호를 따서 문정학원이라 하였다.

토월

속칭 방축동이라고도 하였다. 이 마을에서 동편에 솟는 달을 맨 처음 볼수 있는 마을이라 하여 토월이라 하였다고 하는 속설이 있다.

풍덕내

풍덕천(川)으로 표기하고 있으나 본내는 래(來)라고 하였다. 지금도 일부에서는 풍덕내라고 하고 있지만 이를 풀이하면 "덕이 크신 분이 풍덕에서 오신다"는 뜻인데 포은 정몽주 선생의 묘소를 용인에 모시게 된 기연을 맺어준 지명이라고 한다.즉 포은 선생이 선죽교에서 이방원이 보낸 자객 조영규에게 피살 된 후 경기도 풍덕군에 일시 평장 되었다가 후에 선생의 고향인 경북 영천으로 천묘코자 하였다. 그 면례(緬禮) 행렬이 수지읍 풍덕래에 이르자 면례행렬 앞에 세웠던 명정(命旌)이 바람에 날려서 지금의 묘소자리인 모현면 능원리 문수산 하단에 떨어졌는데 남쪽으로 길을 떠나고자 하면 행여가 움직이질 않아서 할 수 없이 명정이 떨어진 곳으로 가자는 뜻이라 하여 그쪽으로 발길을 돌리자 행여가 움직였고 그래서 장사를 모셨기로 용인과는 아무런 인연도 없는 이곳에 선생의 유택이 마련되었다는 것이다.풍덕에서 오신다(豊德來)고 하여 우연치 않은 지명대로 충혼의백을 맞이하였지만 1914년 지명 표기작업을 할 때 올래(來)자를 내천(川)자로 바꾸어 풍덕천(豊德川)이라 하였다고 전한다. 또 풍덕천이 물이 깊어 명주 한필이 다 들어갔는데 임진왜란 때 왜적이 풍덩풍덩 빠져죽어 풍덩내(川)라고 하던 것이 풍덕이 되었다는 일설도 있다.

담당부서 :
풍덕천1동
전화번호 :
Tel : 324-8602

위로